사회복지법인 자광재단 면목종합사회복지관
퀵메뉴
후원
자원봉사
면목데이케어센터
이용안내
찾아오시는길
top
 
 
ID PassWord 회원가입 아이디 패스워드 찾기 사이트맵
 
 
면목종합사회복지관 로고

 
 


방과후교실
면목데이케어센터
자조모임
MMP실습
사랑의샘터 ECB
HOME > 커뮤니티 > 방과후교실
 
작성일 : 09-10-13 08:38
Don't worry, be happy!!!
 글쓴이 : 최영주
조회 : 2,545  
두 소년의 우정......

한 부유한 귀족의 아들이 시골에 갔다가 수영을 하려고 호수에 뛰어 들었습니다.

그러나 발에 쥐가 나서 수영은 커녕 물에 빠져 죽을 것 같았습니다.

귀족의 아들은 살려달라고 소리쳤고, 그 소리를 들은 한 농부의 아들이 그를 구해주었습니다.

귀족의 아들은 자신의 생명을 구해 준 그 시골 소년과 친구가 되었습니다.

둘은 서로 편지를 주고 받으며 우정을 키웠습니다.

어느 덧 13살이 된 시골소년이 초등학교를 졸업하자 귀족의 아들이 물었습니다.

“넌 커서 뭐가 되고 싶니?”

“의사가 되고 싶어, 하지만 우리 집은 가난하고 아이들도 아홉 명이나 있어서 집안일을 도와야 해”

귀족의 아들은 가난한 시골 소년을 돕기로 결심하고 아버지를 졸라 그를 런던으로 데리고 갔습니다.

결국 그 시골 소년은 런던의 의과대학에 다니게 되었고 그 후 포도당 구균이라는 세균을 연구하여

‘페니실린’이라는 기적의 약을 만들어 냈습니다.

이 사람이 바로 1945년 노벨 의학상을 받는 “알렉산드 플레밍”입니다.

그의 학업을 도왔던 귀족 소년은 정치가로 뛰어난 재능을 보이며

26세의 어린 나이에 국회의원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이 젊은 정치가가 나라의 존망이 달린 전쟁 중에 폐렴에 걸려 목숨이 위태롭게 되었습니다.

그 무렵 폐렴은 불치병에 가까운 무서운 질병이었습니다.

그러나 “알렉산드 플레밍”이 만든 ‘페니실린’이 급송되어 그의 생명을 건질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시골 소년이 두 번이나 생명을 구해 준 이 귀족 소년은 다름 아닌 제2차 세계대전을 승리로

이끌고 민주주의를 굳게 지킨 “윈스턴 처어칠”입니다.

어릴 때 우연한 기회로 맺은 우정이 평생동안 계속 되면서 이들의 삶에 빛과 생명을 주었던 것입니다.

만약 내가 다른 이의 마음속에 새로운 세계를 열어 줄 수 있다면 그에게 있어

나의 삶은 결코 헛되지 않을 것입니다. -마음 깊은 곳에 : 칼릴지브란

후일 영국 수상이 된 부유한 귀족의 아들 “윈스턴 처어칠”이 어린 시절 시골에서 우연히 알게 된 가난한 농부의 아들을 무시했더라면 시골 소년은 의사가 되어 ‘페니실린’을 만들 수 없었을 테고 처어칠은 폐렴으로 목숨을 잃었을 것입니다.

귀족 소년과 시골 소년의 깊은 우정 덕분에 농부의 아들은 의사가 되어 노벨의학상을 받을 수 있었고 귀족 소년은 전쟁 중에 나라를 구하고 민주주의를 지킨 수상이 될 수 있었습니다.

사람들은 자기 보다 지위(계급)가 낮은 사람, 힘이 없는 사람, 가난한 사람, 학식이 없는 사람을 무시하고 하대하기 쉽습니다. 이는 교만한 마음 때문입니다.

교만한 마음은 반드시 자신을 불행하게 만듭니다.

비록 미천한 사람이라고 해서 업신여기거나 깔보면 안됩니다.

위의 귀족 소년과 시골 소년의 아름다운 우정처럼, 무슨 보답을 바라는 건 아니지만 자기 보다 못한 사람을 존중하고 사랑을 베풀 때 서로에게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